K-pop 대세 New Jeans의 영향력

New Jeans의 파급력

우리는 왜 그녀들에게 열광할까요? 왜 뉴진스인가? 질문에 대한 대답은 ‘자연스러움’을 빼고 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검은색 긴 생머리에 ‘attention’ 후렴구 모션은 샴푸 광고의 한 장면을 연상하게 하고 있습니다. 소위 말해 ‘샤랄라’한 느낌의 음악과 비주얼 조합이 잘 어울어 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Natural’의 다른 말은 ‘자극적이지 않다’는 의미입니다. 가사를 들여다보면 누군가를 비난하지도, 세상에 문제 제기를 하지도, 아름다움을 뽐내지도 않는다고 노래하고 있습니다. New Jeans는 이러한 자연스러운 그 나이때의 시선으로 누군가를 좋아할 때 드는 순수한 마음(attention, Hype Boy, Cookie, Hurt, Ditto, OMG) 등의 인기곡들을 노래하였습니다.

뉴진스

뉴진스는 어떤 가수인가?

5인조 걸그룹 ‘New Jeans’는 2022년 7월 22일 데뷔하였습니다. 그룹 뉴진스라는 이름의 뜻은 시대를 불문하고 많은 이들에게에게 사랑받은 청바지(Jean)처럼 매일 찾게 되고 언제 입어도 질리지 않는 시대의 아이콘이 되겠다는 의미가 담아 있다고 합니다. 또한 New Jeans의 진을 ‘Jean’이 아닌 ‘Gene'(유전자)으로 풀이해 ‘K팝의 새로운 유전자’라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ADOR) 소속 뉴진스는 데뷔 전부터 ‘민희진 여자 아이돌’로 많은 관심을 받았었습니다. 지난해 8월 1일 공개한 첫 EP ‘뉴진스’로 본격적인 활동을 보여주었습니다. 데뷔 앨범은 ‘어텐션'(Attention), ‘하입 보이'(Hybe Boy), ‘쿠키(Cookie)’ 까지 세 곡을 대표곡으로 내세웠습니다. 세 곡 모두 전례없는 엄청난 인기를 끌었으며 같은 해 12월 19일 프리싱글 ‘Ditto’, 지난 1월 2일 첫 싱글 ‘OMG’ 역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New Jeans의 비주얼만 보고 누가 누구인지 어떻게 구분할까요? 뉴진스 멤버들은, 멤버들 저마다 묘하게 비슷하면서도 본연의 매력이 돋보이는 비주얼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가장 구분하기 쉬운 멤버는 다니엘입니다. 호주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다니엘은 이색적인 비주얼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하니는 베트남계 호주인으로 똘망똘망한 이목구비와 귀여운 눈웃음으로 상큼한 비주얼을 자랑합니다. 리더 민지는 소위 ‘강아지상’의 청순하고 고전적인 비주얼이 특징입니다. 이마와 코로 이어지는 라인이 인상적으로 올리비아 허시를 연상시킨다는 말도 많았습니다. 민지가 ‘강아지상’이라면 해린은 ‘고양이상’의 비쥬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큰 눈망울과 올라간 눈매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막내 혜인 역시 ‘고양이상’ 비주얼이지만 해린과는 또 다른 크고 도톰한 입술이 매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New Jeans 빼놓을 수 없는 이름들

New Jeans와 관련된 글에서 멤버들의 이름만큼 자주 언급되는 이름이 바로 소속사 어도어의 민희진 프로튜셔라고할 수 있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 출신 민희진 대표는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레드벨벳, NCT 등 소속 아티스트들의 브랜딩을 주도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단순히 의상이나 스타일링을 디렉팅하는 것이 아니라 의상 콘셉트, 앨범 커버, 이미지, 영상 등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2019년 하이브로 이직한 뒤에는 회사의 리브랜딩, 신사옥 인테리어 등의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이후에는 산하 레이블 어도어를 설립했고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새로운 걸그룹 론칭을 준비하였습니다. 2020년 초 연습을 시작한 데뷔조는 2022년 말 ‘뉴진스’로 데뷔하게 되었습니다.

신우석 감독이 이끄는 영상 제작사 돌고래 유괴단은 뉴진스의 ‘Ditto’와 ‘OMG’ 뮤직비디오를 제작하였습니다. ‘Ditto’ 뮤직비디오는 반희수라는 가상의 인물을 중심으로 New Jeans 멤버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반희수는 팬덤 ‘버니즈’를 상징한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며, 뮤직비디오에서 반희수가 캠코더로 찍은 멤버들의 모습이 실제 유튜브 채널에 올라와 화제를 모으기도 하였습니다. ‘OMG’ 뮤직비디오 역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장면으로 여러 번 돌려보게 만들고 있습니다. 자신이 아이폰이라는 하니의 내레이션이 사실은 여자 아이돌 그룹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이라는 획기적인 촬영 기법을 뉴진스에게 접목 시켰습니다.

New Jeans의 인기

New Jeans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파악한 뒤 생기는 궁금증 중 하나는 ‘그래서 New Jeans가 얼마나 잘됐냐’는 것입니다. 국내 음원 차트 점령과 빌보드 진입, 음악방송 1위, 각종 시상식 수상 등 New Jeans가 써낸 기록은 분명 대단하지만 엔터 업계에 문외한인 팬들에게는 단숨에 와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는 ‘데뷔 두 달 만에 멤버들이 정산을 받았다’는 내용으로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정확한 비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통 신인 걸그룹을 제작하는데에는 억 단위의 비용이 투입됩니다. 힘을 주고자 한다면 10억을 넘어가는 경우도 대다수입니다. 이렇게 데뷔한 그룹은 수익이 발생하면 멤버들이 회사의 선투자 비용을 갚는 게 일반적입니다. 쉽게 말해 투자로 발생한 빚을 갚는 것입니다. 이 빚을 모두 제한 후에야 멤버들에게 정산금이 지급됩니다. 7월 22일 데뷔한 New Jeans는 사실상 두 달 만에 모든 빚을 갚고 정산금까지 손에 거머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금액적인 부분으로만 ‘New Jeans’의 인기를 평가하기는 아쉽다고 할 수 있습니다. New Jeans의 인기가 치솟으며 “뉴진스의 하입 보이요”라는 밈(meme)도 유행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길거리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듣고 있는 음악을 물어보는 유튜브 콘텐츠가 유행하였습니다. 해당 콘텐츠가 인기를 얻자 많은 패러디 영상이 등장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길을 물어보는 사람에게도 “뉴진스의 하입보이요”라고 대답하고 지나치는 것이 바로 재미 요소의 대표적인 내용입니다. 왜 하필 뉴진스의 ‘하입 보이’냐는 의문에는 ‘당시 가장 유명한 곡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가장 적절해보입니다. 패러디는 점차 발전했고 모든 질문에 “뉴진스의 하입보이요”라고 동문서답격의 대답을 하고 안무를 추며 지나가는 밈으로 퍼졌습니다. 원곡자 New Jeans 역시 이 패러디에 합류하였는데, 해린은 팬과의 영상통화 행사에서 해당 밈을 패러디했으며 KBS 2TV ‘뮤직뱅크’ 스페셜 MC로 참여한 민지 또한 해당 밈을 사용해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방탄소년단 기나긴 여정의 보랏빛 순간


2013년 6월 13일 7인조로 데뷔한 방탄(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정상의 남자 그룹이자, 아이돌 그룹으로 성장하며 확고한 ’21세기 팝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글로벌적으로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전설적인 달성하였으며, 달성 중인 방탄소년단이 기록하고 있는 의미 있는 역사들을 연도별로 알아 보았습니다. 시작에 앞서 방탄은 2013년 6월 13일, ‘학교 시리즈’ 데뷔 싱글 ‘2 COOL 4 SKOOL’로 처음 선보였습니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의 첫 음악방송 1위와 대상

BTS은 2015년, 대표 작품으로 꼽히는 ‘화양연화(花樣年華)’ 시리즈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인기 가도에 접어들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해당 시리즈로 ‘I NEED U’ ‘쩔어’ ‘RUN’ ‘Butterfly’ ‘불타오르네 (FIRE)’ ‘Save ME’ 등의 인기곡을 쏟아내며 국내외 팬들의 큰 사랑을 받게 되었습니다. 특히 ‘I NEED U’로는 음악방송 첫 1위 트로피를 거머쥐기도 하였는데, 주옥같은 히트곡을 쏟아 내며, 대한민국에서의 입지와 엄청나게 많은 팬을 확보하는 결정적인 신호탄이라 할 수 있는 시기로, 세계적으로 굉장한 두각이 나타나기 시작하였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A.R.M.Y’라는 팬클럽이 이 시점부터 폭발적인 지지로 형성 되는 순간이었으며, 국내에서 이들의 팬이 아닌 10대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1위 달성과 대상

방탄은 2017년 빌보드에서 K팝 아티스트 처음으로 수상에 성공하며 또 한 번의 큰 터닝 포인트를 맞게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그 해, 5월 21일(현지시각)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 초청되어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스,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글로벌적인 팝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도 그 들을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하였습니다. 특히 이 부문은 2011년 처음 생긴 이후 6년 내내 저스틴 비버가 수상해왔으며, 수상자를 시상식 무대에서 호명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라 큰 화두를 모았던 날 이었습니다.

BTS

방탄은 2018년 5월 18일 발매한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첫 1위를 거머지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BTS은 대한민국 가수 최초이자 아시안 앨범 최초 ‘빌보드 200’ 1위 앨범이란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2006년 이후 영어가 아닌 외국어로 된 앨범 중 최초 1위 기록이기도 하였는데, ‘FAKE LOVE’ ‘Airplane pt.2’ ‘Anpanman’ 등이 수록된 이 앨범은 이 차트에서 15주간 차트인을 기록하며 장기 흥행에 성공하였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시상식 대상

BTS은 2020년 8월 21일 발표한 디지털 싱글 ‘Dynamite’로 국내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 1위를 달성하였습니다. 동시에 ‘빌보드 200’에 이어 ‘핫 100’ 1위까지 석권한 최초의 국내 가수라는 새 역사를 썼으며, 특히 ‘Dynamite’는 발매 첫 주 차에 ‘핫 100’ 1위에 오르는 위엄을 과시하였습니다. 당시 빌보드에서 발매 첫 주 차에 ‘핫 100’ 1위로 진입한 곡은 총 42곡에 불과하였습니다. 방탄이 마이클 잭슨, 머라이어 캐리, 휘트니 휴스턴, 엘튼 존, 셀린 디온, 브리트니 스피어스, 에미넴, 레이디 가가, 케이티 페리, 테일러 스위프트, 저스틴 비버, 아델 등 글로벌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셈이 되는 엄청난 순간이었습니다.